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공천 50% 이상 확정'…미정 의원들 '좌불안석'

최종수정 2016.03.12 00:30 기사입력 2016.03.12 00:30

댓글쓰기

253개 지역구 가운데 133개 공천 마무리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누리당이 11일까지 전체 지역구의 절반 이상에 대한 공천을 마무리 지으면서 아직 결정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현역의원들의 긴장도가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현역 컷오프가 지금까지 한명에 불과한 상황이어서 '막판에 공천 배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는 양상이다.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4·13총선 출마를 위한 3차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날까지 전국 253개 지역구 가운데 절반을 웃도는 133개 지역의 공천이 마무리했다. 경선이 62곳으로 가장 많았고 단수추천과 우선추천은 각각 35곳과 36곳이었다.
이날까지 공천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수도권 지역구의 한 국회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공천 탈락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아직까지 결과 발표가 안나오니 신경쓰이는 게 사실"이라면서 "빨리 발표돼야 선거운동에 전념할 수 있을텐데"라고 말했다.

아직 공천이 확정되지 않은 지역의 현역의원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컷오프'다. 지난 4일 친박(친박근혜)계인 3선의 김태환 의원이 현역 첫 컷오프 대상이 된 이후 의원들이 느끼는 공포감은 커졌다.

지역별로는 영남지역 의원들의 걱정이 상당하다. '3선 이상 중진 물갈이론'이 제기됐음에도 불구하고 3선인 정희수(경북 영천·청도), 장윤석(경북 영주·문경·예천) 의원이 3차 발표에서 경선대상에 포함돼 한숨 돌리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지만, 초·다선 관계없이 우려는 가시지 않고 있다.
당내에서는 앞으로 공천 발표가 미치는 파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지금까지 발표명단을 보면 공천에 대해 크게 반발이 없는 지역들"이라면서 "공천 발표가 집중되는 다음 주에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막판에 대규모 컷오프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요소는 여러가지다. 비박(비박근혜)계가 막말 파문을 일으킨 윤상현 의원을 공천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자 친박(친박근혜)계는 살생부 명단 논란과 맞물린 정두언, 김용태 의원까지 끌어들일 태세다.

김무성 대표도 해당 지역구에서 경선을 치르는 쪽으로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됐지만 아직 공식 발표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정치평론가들은 김 대표의 경선카드도 여전히 패로 활용될 여지가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또 여당 우세지역일수록 공천결과를 추후 발표한다는 방침에 따라 텃밭인 대구는 아직까지 단 한명도 공천 확정을 받지 못했다. 특히 대구의 경우 12개 지역구 모두 물갈이에서 안심할 수 없다는 소문이 돌면서 현역의원의 걱정이 커지는 모습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