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3개 증권사, 오는 14일 일임형 ISA 출시 전망…106개 '모델 포트폴리오' 제출

최종수정 2016.03.14 09:28 기사입력 2016.03.11 16:14

댓글쓰기

수수료 0.1~1.0% 수준…위험도 높을 수록 증가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금융당국이 오는 14일 출시를 앞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대한 판매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한 결과 13개 증권사가 일임형 ISA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1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제 2차 ISA 준비 테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개최하고 지난 10일까지 13개 증권사가 일임형 ISA 출시를 위한 모델 포트폴리오(MP)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 증권사는 12일부터 각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MP 설명서 공시와 광고가 가능하다.
13개 증권사가 이번에 제출한 MP는 총 106개로 집계됐다. 위험유형에 따라 초저위험 13개, 저위험 25개, 중위험 26개, 고위험 27개, 초고위험 15개 등이다.

수수료는 위험도가 높아질수록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으며 대체로 0.1~1.0% 범위내에서 책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초저위험 0.1~0.3%, 저위험 0.2~0.4%, 중위험 0.5~0.6%, 고위험 0.5~0.7%, 초고위험 0.8~1.0% 등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ISA 계좌 수수료를 받는 대신 대체로 펀드 등 편입되는 상품에 대한 판매보수는 받지 않도록 설계됐다"며 "ISA 계좌 수수료를 받지 않거나 극히 낮은 수준으로 받으면서 펀드 등 편입상품의 판매보수를 별도로 받는 방식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앞으로 ISA의 특성상 수수료 체계가 복잡하고 상품을 일률적으로 비교하기 곤란한 점을 감안해 MP별 수수료를 사전에 확인하고 금융회사에 직접 방문할 것을 권고하는 한편 금융투자협회를 중심으로 금융회사별 수수료 현황과 수수료 체계를 가입자가 손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투자자가 실제 자신이 부담하는 총 수수료를 손쉽게 알고 비교할 수 있도록 ISA 비교공시 시스템에 반영하겠다"며 "ISA 운용결과 실제로 부과된 수수료가 금감원에 사전 보고된 수수료 체계에 부합하는 지 여부를 금감원이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14개 은행이 일임형 ISA 출시를 위해 투자일임업 등록신청을 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11일까지 IBK, KB, 우리은행이 등록신청서 제출을 완료한 상황이다.

한편 금융당국은 불완전 판매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ISA 준비 TF를 통해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는 "TF를 중심으로 한 점검체계는 ISA 출시 이후에도 불완전 판매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지속할 예정"이라며 "미스테리 쇼핑, 불시점검, 준법성 검사 등 현장점검의 방식과 시기를 정하여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