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진하 “공관위 이한구 독선, 사퇴해야” vs 원유철 “사퇴 논의할 때 아냐”

최종수정 2016.03.11 15:27 기사입력 2016.03.11 15:27

댓글쓰기

원유철, 황진하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원유철, 황진하 의원.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비박계 의원들의 보이콧으로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파행을 겪고 있다.

11일 황진하 사무총장은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독선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비판했다. 황 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이후 “이 위원장이 회의체 운영을, 사조직이 아닌 공관위 업무를 독선적으로 한다면 사퇴를 요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사무총장은 전날 오전 새누리당 2차 경선지역 발표에서 김무성 대표의 명단이 임의로 제외됐다며 이 공관위원장의 독선적 운영에 대해서 비판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부터 공관위 회의 참석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이한구 공관위장의 사퇴를 거론할 시기는 아니다"라며 이한구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의 사퇴를 거론할 시기는 아니다"라며 "바로 위원장 사퇴를 거론하면 공천 관리가 제대로 되겠느냐"며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문제가 생기면 그 안에서 슬기롭게 해결하는게 중요하다"며 "오해가 있으면 풀고, 이해를 넓혀가고 공관위 소통 강화를 위해 최고위에서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