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공천 기습발표…"황진하·홍문표 만날 계획 없다"

최종수정 2016.03.14 14:54 기사입력 2016.03.11 13:30

댓글쓰기

김무성 대표 경선 발표 또 보류…親朴 박종희 전 의원은 단수추천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1일 3차 공천심사 결과를 기습적으로 발표했다. 황진하 사무총장과 갈등을 매듭짓지 않은 상황에서 3차 발표를 강행해 공관위의 내홍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은 이날 정오에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3차 공천 결과를 발표해 경선지역 35곳과 단수추천역 27곳을 확정했다.
공관위원이자 비박(비박근혜)계인 황 사무총장과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이 이 위원장의 '독선적 운영'에 반발하며 공관위 보이콧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3차 발표를 진행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오늘 회의에 두 분은 불참했지만 나머지 전원은 참석했다"며 "결정 내용은 사실상 두 분이 어제 계실 때 대략 합의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추후 두 사람과 만날 예정인지 묻자 이 위원장은 "만날 계획 없다"며 "회의가 계속돼야 하기 때문에 빨리 참석하라고 얘기할 수 밖에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이 위원장은 두 공관위원 없이도 공천 심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그는 "두 분이 참석 안 해도 심사는 계속한다"면서 "두 분이 참석을 안하면 계속 미뤄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공관위 파행의 원인이었던 김 대표의 경선 발표도 또 다시 무산됐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친박(친박근혜)계 공관위원인 박종희 전 의원은 단수추천자에 포함시켰다. 당초 이 위원장이 최고위원과 공천관리위원의 경선 발표는 마지막 순서에 하겠다고 했던 방침을 깨뜨린 것이다.

이와 관련해 이 위원장은 "수원은 경합이 심한 곳"이라며 "상대 후보가 결정된 단계라서 빨리 해주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하루 이틀 차이다. 예외된 경우는 오늘로 끝이다. 더 이상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