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상반기 공채 시작…올해 8400명 채용

최종수정 2016.03.06 09:00 기사입력 2016.03.06 09:00

댓글쓰기

전년 대비 400명 증가…대졸신입은 2600명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 그룹이 오는 7일부터 상반기 공채를 시작한다. 전체 채용규모는 8400명으로 지난해 보다 400명 늘었다. 대졸신입 사원은 2600명을 선발한다.

SK는 연간 채용규모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2012년에는 연간 7500명, 2013년에는 7650명을 채용했고 2014년에는 8000명을 채용했다. 지난해에는 대내외 경영환경이 악화된 점을 감안해 7000명을 채용키로 했지만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주요 관계사 경영진이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설 뜻을 밝히면서 채용규모(8000명)를 유지했다.


대졸 신입사원 선발 규모도 매년 확대되고 있다. 2013년에는 2000명, 2014년과 지난해에는 2500명을 선발했다. 올해는 지난해 보다 100명 확대, 사상 최대 인력을 채용한다. SK그룹 관계자는 "경영환경이 여전히 어렵지만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활성화에 적극 이바지하기 위해 채용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SK그룹은 오는 7일부터 18일까지 SK 채용사이트(www.skcareers.com)를 통해 원서접수를 받는다. 외국어 성적, 해외경험, 수상경력, 업무경력 등을 지원서에 따로 기재하지 않는 스펙초월 형식이다. SK그룹은 지난해 상반기 채용부터 입사지원서 기재 내용 중 스펙관련 항목을 삭제해 단순화했다.
1차 서류평가를 통과한 구직자는 4월 하순으로 예정된 필기전형과 5월 중 면접전형을 거쳐 합격 여부를 가린다. 최종 합격자는 5월 하순에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바이킹 챌린지' 전형도 4월 초에 지방을 순회하며 진행될 예정이다. 이 전형은 학력·전공·학점 등 기본 정보도 아예 기재하지 않는 자기소개서와 오디션(면접)만으로 입사자를 뽑는 프로그램이다.

조돈현 SK 인재육성위원회 기업문화팀장(부사장)은 "채용규모 확대 노력을 지속하는 동시에 탈스펙채용으로 능력을 가진 청년들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기업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