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성 백양사서 전국 규모 조계사 생명살림 기도법회

최종수정 2016.02.28 14:20 기사입력 2016.02.28 14:20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가 28일 장성 백양사에서 열린 생명살림기도법회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28일 장성 백양사에서 열린 생명살림기도법회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28일 야생조류 방생 기도의식…불우이웃 배려?생명존중 메시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가 주관하는 전국 규모의 ‘생명살림 기도법회’가 28일 고불총림 백양사에서 이낙연 전라남도지사와 지현 조계사 주지스님 등 신도 5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됐다.

이낙연 도지사는 이날 야생조류 방생 기도의식에 참여해 인사말을 통해 “생명살림 기도법회를 위해 고불총림 백양사를 찾은 불자들을 환영하며 생명 살리는 기운이 사회에 넘쳐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생명은 전라남도의 상징”이라면서 “전남은 대한민국에서 친환경농산물을 가장 많이 생산하고, 환경이 파괴되지 않고 잘 보존됐으며, 미세먼지가 가장 적은 곳으로서 생명을 잉태하고 기르고 충전해주는 땅이다. 전남의 이런 노력들을 기억하고, 편하게 쉬어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생명살림 기도는 조계사에서 안거(승려들이 한곳에 모여 외출을 일절 금하고 수행하는 일) 해제 때 전국을 순회하며 개최하는 대규모 법회다. 법회는 생명의 소중함과 함께 생명을 담고 있는 자연과 환경을 보호하는 공덕을 강조하면서 더불어 살아가는 청정한 국토를 만들어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조계사에서는 백양사가 위치한 가인마을을 비롯한 주변 마을 소외계층을 위해 사용해달라고 생명살림기금 1천만 원을 장성 북하면 이장단협의회(회장 이동주)에 전달했다.

조계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총 본산으로서 삼보사찰인 해인사, 송광사, 통도사를 비롯해 전국 3천여 사찰을 관장하고 있다. 종단 소속 승려는 1만 2천여 명에 달한다. 조계사는 근대 한국 불교 최초의 포교당이며 일제하 4대문 안에 만들어진 최초의 사찰로 서울 종로구에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