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도에 속이 훤히 비치는 '투명산' 화제

최종수정 2016.02.25 09:50 기사입력 2016.02.25 09:50

댓글쓰기

생일도 백운산

생일도 백운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전남 완도의 한 섬에 '투명산'이 있어 화제다.

앞산에 가려진 뒷산 능선(稜線)이 투시돼 보이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산은 완도군 생일면에 있는 백운산(해발 483m)이다.
세 개의 산이 1.5㎞의 거리를 두고 겹쳐 있지만 비슷한 높이의 두 봉우리가 마치 한 개의 산처럼 앞산 속으로 능선의 윤곽이 선명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 신비한 광경은 백운산에서 바닷길로 4㎞ 가량 떨어진 금일읍 동백리 선착장 부근에서 연중 볼 수 있다.

대낮에는 보이지 않고 궂은 날씨와 해질 녘에 더욱 또렷하게 모습을 드러낸다.
생일면사무소 관계자는 “앞산에 가려 보이질 않아야 할 뒷산의 능선이 하나의 산처럼 투시돼 보여 처음에는 믿어지지 않았다”면서 “착시현상이라기보다 신비한 자연의 세계를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구 884명, 465가구가 살고 있는 생일도는 주민들의 마음 씀씀이가 너무 착해서 ‘갓 태어난 아이와 같다’고 해서 ‘생’과 ‘일’을 합쳐 생일도라 불린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