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호 "공천 일정 잠시 접고 '긴급 8인 회동' 하자"

최종수정 2016.02.22 09:32 기사입력 2016.02.22 09:32

댓글쓰기

김태호 "공천 일정 잠시 접고 '긴급 8인 회동' 하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후보 자격심사등 모든 공천관리 일정을 잠시 접고 당대표, 선출직최고위, 공관위 부위원장, 자격심사위원장 등 긴급 8인 회동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 8인 회동을 통해서 우선추천지역 문제, 국민과 당원 여론조사 비율 문제, 인재영입 문제 등 핵심쟁점사항에 대해서 일치된 컨센서스가 있어야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특정계파, 특정인물의 당이 아니다"라며 "새누리당의 주인은 국민과 당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당헌당규를 가지고 당 대표의 말이 다르고, 공관위원장 말이 다르다"며 "심지어 둘 중 하나는 물러나야 된다는 험한말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한구 공관위원장이 광역시도별로 1~3곳을 우선추천지역으로 하겠다고 말씀하셨다. 당 대표는 공천과 관련해 어떠한 권한도 없다고 이야기한다"며 "여기에 대해서 당 대표는 용납하지 않겠다, 공관위를 해체 할 수도 있다는 말이 나온다. 심지어 당대표를 공천하지 않을 수 도 있다는 이야기도 했다. 후폭풍이 무섭다. 땅을 치고 통곡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며 강한 위기의식을 전달했다.

그는 "오만함은 절박함을 이길 수 없다. 폐쇄는 개방을 이길 수 없다"며 "다시 한번 국민을 두려워하고 국민을 바라보면서 상생의 정치, 화합의 정치로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