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콜럼비아, 지카 바이러스 확진판정 임신부 3200명이나

최종수정 2016.02.07 10:16 기사입력 2016.02.07 10:16

댓글쓰기

▲지카바이러스 발병 국가.[사진=아시아경제DB]

▲지카바이러스 발병 국가.[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콜롬비아에서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임신부가 32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밝혀져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후안 마누엘 산토스 대통령은 이날 보건장관과 함께 TV에 출연, 현재까지 2만 5645명이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산토스 대통령은 확진자 중 3177명이 임신부지만 아직 지카 바이러스에 의한 소두증을 앓는 신생아가 태어난 사례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지카 바이러스는 해당 바이러스에 감염된 숲 모기에 의해 감염되며 지난해 5월 브라질에서 처음 보고된 후 콜롬비아, 멕시코 등 중남미 국가는 물론 미국, 영국, 대만 등 전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