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아이오닉 전기차 6월 출시…삼성SDI는 ESS에 3조 투입

최종수정 2016.02.01 06:00 기사입력 2016.02.01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전기차를 오는 6월 출시한다. 삼성SDI는 에너지저장장치(ESS) 분야에 2020년까지 3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제1차 에너지 신산업 협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투자계획 등이 논의됐다. 에너지 신산업 협의회는 스마트그리드, ESS 등 주요분야의 기업들이 참여해 연내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협의체 성격이다.
먼저 삼성 SDI는 향후 ESS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2020년까지 총 3조원을 투자해 생산 규모를 공격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LG CNS는 빌딩에너지 효율, 에너지 자립섬 , 전기차 쉐어링 등 다각적인 사업모델을 통해 시장형성 초기단계인 에너지 신산업에서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대차는 ‘아이오닉’ 전기차 신모델을 금년 6월에 본격 출시하고, 친환경 차종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최근 그룹내 에너지신산업추진단을 구성한 SK에서도 충전 인프라, 마이크로그리드 등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에너지신산업에 더욱 적극 투자할 수 있도록 규제완화와 제도개선이 연말까지 완료되기를 바란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공동 위원장인 서울대 김희집 교수는 “에너지 신산업은 지금이 바로 골든타임으로 과감하게 시장 규제를 완화하여 새로운 기업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준희 가천대 교수는 “전력 빅데이터 공개, 연관 제도 정비 등 에너지 신산업의 토양이 어느정도 조성 됐으니, 기업들도 국내에서 쌓은 실력을 바탕으로 해외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우태희 2차관은 “에너지 신산업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조기에 성공 모델을 도출하여 다양한 분야로 확산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앞으로 정부는 과감한 규제완화를 통해 우리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여 새로운 수출산업으로 육성하는 데 정책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한국전력, IDRS, LG CNS, 삼성 SDI, SK, 현대자동차, LS 산전, KT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