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선택한 천정배, 정치적 미래는?

최종수정 2016.01.31 08:07 기사입력 2016.01.31 0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야권이 사분오열된 상황에서 천정배 의원의 행보는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호남 맹주 후보군으로 분류됐던 천 의원은 안철수 의원의 국민의당 창당 이전까지 지명도나 실제 지지율 등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다. 안 의원의 창당 이후에도 천 의원이 어느 누군가와 손을 잡을지는 초미의 관심사였다. 천 의원은 결국 지난 25일 안 의원과의 통합을 선택했다.

천정배 의원

천정배 의원

천 의원의 국민의통 통합 결정은 야권통합이라는 측면에서 하나의 진전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비판은 의외의 장소에서 터져나왔다. 야권의 거의 모든 정치세력들이 천 의원이 정치적 신의를 깼다고 비판한 것이다. 양다리였다는 것이다.
통합신당을 준비중이던 박주선 의원은 성명을 통해 "지난 23일에 천정배 의원과 회동하여 먼저 박주선-천정배-정동영 3자 통합 추진을 합의했었다"며 "합의한지 이틀만인 오늘 천정배 의원과 국민의당의 전격적인 통합합의 발표가 있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사전 협의 없는 천 의원의 국민의당 전격합류로 호남정치 복원은 어려워졌다"며 통합과 관련해 사전 논의가 없었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이어 박 의원은 "상호신뢰가 없으면 리더십은 말 자체가 모순"이라며 "신뢰의 바탕 위에서 통합논의가 확산되어지길 희망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2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천 의원의 국민의당 합류에 대해 "이해한다"며 비판 수위를 낮췄지만 이념 지향이 달랐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같이 비판적 입장을 밝혔던 박 의원도 27일 국민의당과 통합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김민석 전 의원이 속한 민주당도 천 의원과의 통합 논의가 있었다고 볼멘 소리를 했다. 27일 김 의원 역시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그 이전에 가령 천 의원과도 이야기를 쭉 해온 상태였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과 박 의원 등의 설명에 따르면 호남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군소정당들간의 통합을 마친 뒤 안 의원의 국민의당과 통합을 하겠다는 구상이었으나 천 의원의 합류로 이같은 구상은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렀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도 천 의원의 국민의당 통합 결정에 유감을 밝혔다. 천 의원은 더민주와도 통합 논의를 진행했다는 것이다. 더민주측에서는 천 의원이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직, 비대위원 5대5 지분, 광주 공천에 대한 전권 등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의 국민회의측은 이와 관련해 통합 논의는 있었다는 사실은 인정했지만 지분 요구 등은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확실한 것은 천 의원이 거의 모든 야권 세력들이 희망했던 세력이었다는 점이다. 더민주에서는 천 의원의 호남 상징성과 진보적 정치 성향, 총선에서 후보간 연대 가능성을 열어놓는 점을 긍정적으로 봤다. 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한 석이 아쉬운 국민의당으로서는 천 의원의 한 석이 아쉬웠다. 뿐만 아니라 천 의원의 합류할 경우 호남에서의 지지율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할 수도 있다. 다른 박 의원의 통합신당이다 김 전 의원의 민주당의 경우에도 천 의원과 힘을 합할 경우 국민의당과의 통합에서 보다 발언력을 낼 수 있었다.

결국 천 의원은 국민의당을 선택했다. 하지만 천 의원은 자신이 창당중이던 국민의당 창당을 완료할 예정이다. 일단 창당을 마친 뒤 당대당 통합으로 국민의당과 합할 계획인 셈이다.

천 의원의 선택은 어떤 결과를 가져올까?

천 의원의 국민의당 선택에 있어서는 몇가지 의구심이 제기됐다. 첫째는 호남 정치의 지형을 바꾸겠다는 그의 구상이다. 천 의원은 뉴DJ를 내세우며 호남 정치 지형을 바꾸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그가 행로로 정한 국민의당은 현역 호남 의원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개혁을 하겠다는 사람과 개혁의 대상이 한 정당에 머물게 된 것이다.

혹자는 이 때문에 천 의원이 국민의당 호남 의원 물갈이에 쓰일지 모른다는 분석도 내놨다. 안 의원 입장에서는 직접 손에 피를 묻히지 않고 천 의원을 통해 차도살인借刀殺人, 남의 칼을 빌려서 사람을 죽인다)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경우 현역 의원들은 천 의원에 반발하지 안 의원을 원망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다른 문제는 선거연대에 대한 입장차이다. 천 의원은 새누리당이 어부지리를 줘서는 안 된다며 연대에 열려 있는 입장이다. 연대의 대상에는 패권 극복 등의 단서가 달려있지만, 더민주와 연대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국민의당의 대주주격인 안 의원은 연대에 반대 입장이다. 양측간의 조율 문제가 남았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