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이스북’ 저커버그 재산, 하루 새 7조 늘어 세계 6위 부자됐다

최종수정 2016.01.29 15:22 기사입력 2016.01.29 15:22

댓글쓰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페이스북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거버그의 재산이 하루만에 60억달러(약 7조2000억원)가 늘어났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페이스북 주가는 전날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은 실적 발표로 인해 15% 이상 올랐다. 이에 따라 저커버그는 보유 주식 가치가 하루 새 60억달러(14.5%)가 늘어난 475억달러를 기록해 세계 6위의 부자가 됐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저커버그의 순위는 코크인더스트리즈의 찰스 코크와 데이비드 코크 형제(각각 459억달러)를 앞질렀다.

저커버그는 올 들어 주가 하락으로 재산이 40억달러 넘게 줄었다가 이날의 폭등 덕분에 전체적으로 보면 17억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저커버그보다 재산이 많은 억만장자 5명은 세계 최고의 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780억달러)를 비롯해 아만시오 오르테가(인디텍스), 워런 버핏(버크셔 헤서웨이), 제프 베저스(아마존), 카를로스 슬림(텔멕스) 등이다.
한편 아마존의 창업자이자 CEO인 베저스의 자산은 하루 만에 9조원 가까이 날아갔다.

CNBC는 이날 아마존 주가가 14.1%, 즉 주당 89.35달러 하락함에 따라 이 회사 CEO인 베저스의 재산이 74억달러(8조9천억원)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