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민의 음식물 폐수가 포항제철소 자원이 된다고?

최종수정 2016.01.28 18:45 기사입력 2016.01.28 18:45

댓글쓰기

포항시-포스코, 음폐수 공급·사용 협약 체결

▲포스코센터 빌딩

▲포스코센터 빌딩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포항시와 포스코가 음식물류 폐기물 공공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음폐수를 포항제철소 생활오수처리설비에 유기탄소원으로 활용하는 협약식을 2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체결했다.

포항시는 2013년부터 음폐수 해양배출금지 이후 음폐수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 다각적인 시책을 발굴하던 중 지난해 10월부터 포항제철소에서 생활오수처리설비에 음폐수를 미생물 유기탄소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한 결과 기존약품(RCS45) 대비 총질소 제거속도가 2배 이상 높아 하루 10㎥의 음폐수를 재이용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는 앞으로 일일 최대 20㎥의 포항시 음폐수를 연계처리하는 방안을 강구해 지역의 현안문제를 해소하고 포항시와 상생협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협약은 국가의 환경정책에도 부응하고 지역의 현안문제 해소에도 기여할 뿐만 아니라 행정과 기업의 상호협력과 상생의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동 포항제철소장은 "포항시민의 음식물 폐수가 제철소의 자원이 된다는 사실이 무엇보다 자랑스럽고, 포항시민들에게도 그 혜택이 돌아가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하루 10㎥의 음폐수를 포항제철소에 공급하면서 음폐수의 안정적 처리와 함께 연간 3억원의 예산절감을, 포스코는 미생물 유기탄소원 대체제로 음폐수를 이용하면서 연간 1.1억원 정도의 약품비 절감효과를 기대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