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닐봉투에 버려져 동사한 강아지…충격 그 자체

최종수정 2016.01.27 15:27 기사입력 2016.01.27 15:27

댓글쓰기

여주사람들 페이지 게시글. 사진=페이스북 화면 캡처.

여주사람들 페이지 게시글. 사진=페이스북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얼어 죽은 강아지가 담긴 비닐봉투가 발견돼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페이스북 '여주사람들' 페이지 회원인 김모씨는 26일 퇴근길 버스 정류장에서 비닐봉지에 넣어져 버려진 동사한 강아지를 발견한 후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김씨가 촬영한 사진에는 흰색 강아지가 비닐봉투 안에 몸을 잔뜩 웅크린 채 죽어있었다.

김씨의 게시글을 본 네티즌들은 "땅이 얼어서 묻지 못하고 버린 것이 아닐까", "죽어있는 자세를 보니 죽고 난 뒤 봉지에 담아 버린 것이 아니라 버려진 채로 추워서 웅크리고 있다가 동사한 것 같다", "땅에 동물을 묻으면 과태료를 물 수 있으니 봉투에 담아 버린 것 같다" 등의 글을 남기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현행법상 동물을 유기한 소유자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죽은 반려동물 사체는 동물장묘시설에서 처리하거나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폐기물로 분리 배출돼야 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