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25개 복지기관에 지원금 3억원 전달

최종수정 2016.01.27 11:46 기사입력 2016.01.27 11: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삼성이 25개 사회복지기관에 총 3억원의 복지 프로그램 지원금을 전달했다.

삼성전자 와 삼성복지재단은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에서'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 지원사업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지난 1991년 시작된 삼성의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삼성은 올해까지 1934개 프로그램에 389억원을 지원했다. 각 복지 기관이 복지 프로그램을 만들어 제출하면 삼성이 이를 지원해주는 방식이다.

올해 선정된 프로그램은 ▲서울 생명의 전화 종합사회복지관의 '마을에 기반을 둔 청소년 중심의 Dream Secret 놀이터' ▲부산 동삼종합사회복지관의 '나만의 ID(IDentity)’▲서울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의 'DO(Deaf One's youth)' ▲서울 노인복지센터의 '탑골 미술관「理想한 실험실」의 상상Ⅱ' 등 총 25개 프로그램이다.

지원금 전달식 후 지난해 지원금을 받은 8개 복지기관의 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대구 달서구 본동 종합사회복지관은 저소득 여성 독거 어르신의 전통 장류 음식 기술을 활용해 판매까지 연결한 사회적 역할 회복 프로그램 '노(老)을이 빚은 장맛'을 소개했다.

서울 광장종합사회복지관은 마음 치유와 자기 표현 강화 프로그램 '라이징 스타' 사업을 진행했다. 그동안 우울감 등으로 학교 생활에 적응이 어려웠던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개별 상담과 연극 치료를 받았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김은선 삼성복지재단 부사장, 송봉섭 삼성전자 사회봉사단 상무와 윤현숙 한림대학교 교수, 오혜경 가톨릭대학교 교수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