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시’ 류준열 “동룡 역 준비하던 중 최택 역 맡을 뻔”

최종수정 2016.01.27 10:32 기사입력 2016.01.27 10:32

댓글쓰기

사진=tvN '현장 토크쇼 택시' 캡처

사진=tvN '현장 토크쇼 택시'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응답하라 1988’에서 덕선을 좋아하는 정환 역을 맡아 스타덤에 오른 배우 류준열이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26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는 ‘응답하라 1988’ 특집으로 꾸며져 류준열과 이동휘가 출연했다. 이날 류준열은 박보검이 연기한 최택을 하게 됐을지도 모를 비화를 전해 이목이 집중됐다.
류준열은 “덕선이 빼고 (남자 배역들 대사를) 다 읽어봤다”면서 “처음에는 도룡뇽(동룡의 별명) 역할로 알아서 노래와 춤을 준비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둑을 할 줄 안다고 했다가 신원호 PD가 ‘정말 바둑을 할 줄 알아?’라고 하기에 ‘그럼 제가 택이 할까요’라고 물었다”면서 “신 PD가 일단 두라고 하더니 마지막에 제게 정환 역을 줬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