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FC 챔피언십’ 일본, 이라크 꺾고 결승行 + 올림픽 본선 진출

최종수정 2016.01.27 09:06 기사입력 2016.01.27 09:06

댓글쓰기

사진=MBC SPORTS+ 캡처

사진=MBC SPORT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일본이 이라크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일본은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하라카와 리키의 결승골에 힘입어 이라크를 2-1로 격파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올림픽 본선 진출권도 획득하며 6회 연속 올림픽에 진출에 성공했다.
8강에서 연장전 끝에 이란을 3-0으로 완파하고 4강에 오른 일본은 아랍에미리트(UAE)를 3-1로 제압하고 올라온 이라크에 다소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경기 초반 공방을 벌이던 일본은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다가 전반 2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무사시 스즈키가 이라크 왼쪽 측면을 뚫으면서 크로스한 볼을 구보 유야가 골대 앞에서 슬라이딩 하면서 오른발로 차 넣었다.

이라크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이라크는 전반 42분 일본 오른쪽 진영에서 얻은 코너킥을 일본 수비수가 머리로 쳐낸다는 것이 빗겨 맞으면서 골대를 맞고 튕겨 나왔다. 이를 사드 나티크가 헤딩슛을 날렸으나 일본 골키퍼 선방에 막히자 재차 헤딩슛으로 일본 골문을 가르며 균형을 맞췄다.
후반 들어서는 이라크가 일본을 밀어붙였다. 이라크는 후반 5분 암제드 아트완 카드힘이 골대 정면에서 오른발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6분에는 무스타파 나드힘 알-사바니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이후 지루하게 이어가던 경기 양상은 연장전으로 접어드는 듯했으나 일본은 후반 추가시간이 끝날 때쯤 이라크 진영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내자 페널티지역 밖에 있던 하라카와가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