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승우-권창훈-문창진, 세계 첫 '올림픽 8연속 진출'의 공신

최종수정 2016.01.27 07:34 기사입력 2016.01.27 07:27

댓글쓰기

한국 카타르.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카타르.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 대표팀이 카타르를 누르고 2016 리우올림픽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27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6 아시아축구연맹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4강에서 후반 3분 류승우(레버쿠젠)의 선제골과 후반 44분 터진 권창훈(수원)의 결승골, 후반 추가시간 문창진(포항)의 쐐기골이 이어지며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카타르를 넘고 결승에 진출, 최소 2위 자리를 확보하면서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리우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1988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이탈리아와 최다 연속 출전 공동 1위 기록을 세웠던 한국은 이번 대회로 세계 최초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

올림픽 최종예선 무패 행진도 이어갔다.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최종예선 일본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한국은 34경기(25승9무) 동안 한 번도 지지 않았다.
한국은 앞서 이라크를 2-1로 물리친 '숙적' 일본과 오는 30일 오후 11시45분 결승전을 치른다. 대회 첫 우승을 노리는 일전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