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로또 판매액 3조2571억원..11년 만에 최고치

최종수정 2016.01.27 06:38 기사입력 2016.01.27 06:37

댓글쓰기

판매점 346곳 증가 영향으로 전년比 6.8% ↑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로또복권 판매량이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7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로또복권 판매액은 3조2571억원으로 전년보다 6.8% 증가했다. 이 판매액은 2004년(3조2984억원) 이후 11년 만에 가장 많은 것이다.
로또 판매액은 전체 복권 수입의 92%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로또복권은 2002년 처음 출시된 이후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2003∼2004년 연간 판매액이 3조원을 훌쩍 넘겼다. 그러나 2005∼2013년 9년 동안 2조원대 판매액을 유지하다가 2014년 다시 3조원대를 회복했다.

로또복권 판매액은 2008년(2조2784억원) 이후 7년 연속 증가했다. 지난해 판매액 증가폭은 2011년(14.3%) 이후 4년 만에 가장 컸다.

로또복권은 술·담배와 함께 대표적 불황 상품으로 꼽힌다. 경기가 불안하면 큰 노력 없이 한 번에 거금을 손에 쥘 수 있는 복권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는 경향이 나타나서다.
그러나 정부는 로또 판매량이 늘어난 주요 요인을 판매점 증가에서 찾고 있다. 정부는 복권 판매량 증가 추세에 맞춰 2015∼2017년 3년에 걸쳐 판매점 2000곳을 확충하기로 했고, 지난해가 늘린 판매점들이 영업을 시작한 첫해였다.

기재부 관계자는 "판매점이 부족해 복권 구입이 불편한 점을 해소하고, 장애인ㆍ저소득층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로또 판매인 512명을 추가로 모집한 것이 지난해 판매량 증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판매인으로 선정되고서 가게를 열지 않은 경우와 폐업한 업소를 반영한 로또 판매점은 2014년 말 6015곳에서 지난해 말 6361곳으로 346곳 증가했다. 지난해 신규 모집한 로또 판매인 650명이 올해부터 영업을 시작할 수 있게 돼 올해 판매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복권위는 로또 판매점을 2017년까지 8000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올 들어 국내 로또 판매량도 증가세다. 올해 진행된 네 차례의 로또 추첨에서 회차별 평균 판매액은 682억4000만원으로 작년 1월 들어 4회차까지 진행된 평균 판매액(633억8000만원)과 비교해 7.7% 늘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