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朴대통령 "테러위험 대비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신설 검토"

최종수정 2016.01.25 11:18 기사입력 2016.01.25 11: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군부대가 인접한 경기북부지역은 안보적 특수성이 있고, 치안수요가 많은 지역으로 특별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경기북부 지역을 관장하는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의 신설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경기북부 접경지역에서는 북측이 대남전단을 살포하는 등 도발 테러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민관군경은 확고하고 신속한 협력체계와 지휘통솔 체계를 구축해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대응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며 "이를 통해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생업에 종사하는 경기북부 주민의 불안감을 덜어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