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준석 “나는 연어, 안철수는 빈자리 찾아온 불곰”

최종수정 2016.01.25 07:54 기사입력 2016.01.25 07:54

댓글쓰기

이준석. 사진=아시아경제DB

이준석.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노원병 출마를 선언한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이 자신을 '연어'에, 안철수 의원을 '불곰'에 비유하여 안철수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출마 기자회견에서 이준석 전 위원은 "제가 유년 시절을 보낸 상계동은 마음 속 고향이다"며 "연어가 고향으로 올라가는 걸 보고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하지는 않는다"며 노원병에 출마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연어처럼) 중랑천을 타고 올라가니 내 고향에 불곰 한 마리가 있는 것 같다"며 "지역 주민은 그 곰이 상계동 곰인지, 호남 지역에 관심 있는 곰인지, 다른 곰과의 다툼에 관심 있는 곰인지 의아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위원은 자신을 출생지로 돌아온 연어, 안철수 의원을 연고도 없이 빈자리를 찾아 왔던 불곰에 비유한 것이다. 특히 이 전 위원은 "저에게 '경선부터 통과하고 오라'고 했는데, '당부터 만들고 오라'고 답해 드리고 싶다"고 안 의원을 겨냥해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안철수 의원은 서울 마포구 창당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들에게 "민주주의 국가에서 누구나 출마의 자유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저는 지역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동학 전 혁신위원도 노원병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경남 창원 성산과 노원병 출마를 놓고 고심 중인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도 지역 출마를 선택한다면 4개 정당의 스타급 인사가 맞붙게 돼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