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열려있어…와서 주인되어달라"

최종수정 2016.01.24 19:00 기사입력 2016.01.24 1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당(가칭) 창당을 추진 중인 안철수 의원은 24일 다른 대선후보에게 문호가 열려 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인천 부평구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인천시당 창당대회에서 "저는 오직 새로운 집권 가능성을 여는 데 헌신하겠다. 모든 대권후보분들에게 이 당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셔서 주인이 돼달라. 총선이 끝난 뒤 정권교체를 위해 여러 좋은 대선 후보의 선의의 경쟁이 우리 당에서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낡은 체제를 깨고 새로운 마당을 만드는 것에서 제 몫이 끝날 수 있다는 것을 저도 잘 안다. 그렇지만 저는 아깝지 않다"고 강조했다. 대선후보 등에 대해 집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외에도 그는 소속 현역의원들이 후보 결정과정에서 기득권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것을 상기시킨 뒤 "이제 정말 정치를 바꾸겠다는 오직 그 각오 하나만 기억하고 나아가자"고 말했다. 안 의원은 "기득권을 포기하고 헌신할 때, 공정하고 정의로운 기대가 보장되는 마당이 만들어질 때 우리 당이 살고 우리 함께 모두 살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인천시당 창당대회에서는 문병호 의원이 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됐다. 문 의원은 "위원장으로 선출해주신 당원 여러분의 목소리, 정치개혁을 향한 염원을 잊지 않겠다"며 "함께 힘을 모아 헬조선이라는 오명을 씻고 희망한국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