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강추위속 판매 돌풍

최종수정 2016.01.24 10:32 기사입력 2016.01.24 10:32

댓글쓰기

1월 공기청정기 판매량 전년 동기 3배

LG전자는 24일 공기청정기 '퓨리케어'의 1월 판매량이 전년 동기 공기청정기 판매량 대비 3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24일 공기청정기 '퓨리케어'의 1월 판매량이 전년 동기 공기청정기 판매량 대비 3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10월 선보인 '퓨리케어' 공기청정기가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LG전자가 공기청정기 사업을 시작한 이후 역대 1월 판매량 중 최대치를 경신했다.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배가 늘었다.

24일 LG전자는 1월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배로 늘었다. 한파로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고 환기 등도 쉽지 않아 깨끗한 공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10월 말 선보인 '퓨리케어' 공기청정기가 반응이 좋다.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실내 공기 상태를 디스플레이로 확인할 수 있는 편의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에 국내 업체 최초로 먼지입자의 지름이 1㎛(마이크로미터; 1㎛는 백만 분의 1m) 이하인 극초미세먼지를 감지하는 PM1.0센서를 탑재했다.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는 공기 중의 극초미세먼지(1㎛ 이하), 초미세먼지(2.5㎛ 이하), 미세먼지(10㎛ 이하) 등의 농도를 PM1.0센서로 측정해 상단의 디스플레이에 숫자로 보여준다. PM1.0센서가 감지한 공기 오염도에 따라 풍량을 알맞게 조절하는 자동운전 기능도 편리하고 효율적이다.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는 먼지, 냄새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공기 청정도를 4가지 램프 색상으로 알려준다. 공기가 깨끗해질수록 빨간색에서 파란색으로 변한다.

이외에도 ▲0.02㎛ 크기의 먼지까지 제거해주는 3MTM 알러지 초미세먼지 필터 ▲악취의 원인인 초산, 암모니아, 아세트알데히드 등을 제거하는 하이브리드 탈취 필터 ▲공기 중의 유해 세균을 제거해주는 제균 이오나이저 등을 적용했다. 가격은 모델별로 출하가 기준 30~50만원대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