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美서 초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출시

최종수정 2016.01.20 10:00 기사입력 2016.01.20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LG전자 가 미국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2016 KBIS'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런칭한다. LG전자는 이번 시리즈 런칭으로 빌트인가전시장에서 '톱브랜드 5'를 차지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19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미국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 '2016 KBIS'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전시한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LG전자의 초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로 냉장고, 오븐, 쿡탑, 식기세척기, 전자레인지 등으로 구성된 빌트인 주방가전 풀패키지다. 각각의 제품에는 LG 전자만의 차별화된 기술이 적용됐으며, 모든 제품에는 사물인터넷(IoT) 기능도 적용됐다.

먼저 오븐에는 고출력 열을 오븐 내부에 최적으로 순환시켜 음식을 고르게 조리할 수 있는 '프로베이크 컨벡션', 사용 후 음식 찌꺼기를 깔끔하게 닦아내는 '이지클린' 기능을 적용했다.

냉장고에는 에너지 효율을 높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적용했다. 식기세척기에는 '터보 스팀'을 적용해 살균효과와 함께 물자국 없이 깨끗하게 그릇을 닦을 수 있도록 했고, 식기 손상없이 구석구석 세척할 수 있도록 한 '인버터 다이렉트 드라이브' 기능도 적용했다.
아울러 모든 제품에는 무선랜(Wi-Fi)을 기본 탑재했다. 이에 이 시리즈의 모든 제품은 LG전자의 스마트홈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스마트씽큐' 를 통해 다양한 사물인터넷(IoT)·스마트 기능을 제공한다. 조작부를 스테인리스 소재로 마감해 디자인도 고급화했다.

LG전자는 전시회장에 총 600제곱미터(m2)의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전시공간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으로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해 연출한 다양한 컨셉의 주방공간이 마련됐다. 마커스 사뮈엘슨 등 유명 셰프들이 쿠킹 쇼 등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조성진 LG전자 H&A 사업본부장(사장)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조기에 정착시키는 데 역량을 집중해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장에서 글로벌 톱 기업들과 정면 승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전체 빌트인 가전 시장에서 톱 브랜드5로 거듭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KBIS는 2014년부터 국제 건축 전시회인 'IBS'와 통합되면서 참가 업체 및 관람객 규모가 연초에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수준으로 확대됐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