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환경정책자금 2160억원…수요자 중심 융자

최종수정 2016.01.25 06:00 기사입력 2016.01.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올해 2160억원 규모의 환경정책자금 가운데 활용도가 높은 시설·경영안정자금 비중을 높이는 등 수요자 중심으로 개편했다.

25일 환경부에 따르면 2016년 환경정책자금 융자사업은 분야별로 재활용산업육성자금 1036억원, 환경개선자금 620억원, 환경산업육성자금 455억원, 천연가스공급시설 설치자금 49억원 등이다.
신청접수는 융자관리시스템(loan.keiti.re.kr)에서 분기별로 진행된다. 25일부터 시작된 1분기 환경정책자금 융자신청에 대해서는 1.74% 금리가 적용된다.

재활용산업육성자금의 경우 재활용산업체의 실수요 중심으로 예산운영을 할 수 있도록 세부지원 분야를 조정했다. 활용실적이 낮았던 ‘기술개발자금’과 ‘유통판매자금’ 분야를 폐지하고 활용도가 높은 시설자금과 경영안정자금 분야로 예산을 집중했다.

천연가스 충전소 시설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는 천연가스 공급시설 설치자금은 ‘총 사업비’ 기준으로 융자신청을 받는다. 이에 따라 천연가스 충전소 시설을 짓는 사용자가 충전소 부대시설을 설치할 때도 융자금을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되어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 촉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환경기업의 실질적인 운영비용을 지원하는 운전자금의 사용범위를 확대하고, 환경개선자금 중 오염방지시설 설치자금의 지원 대상을 중소기업뿐 만 아니라 중견기업까지 확대하는 등 제도적 변화를 도입했다.

환경부는 융자 신청기업의 편의성을 증대하기 위해 온라인 신청단계를 간소화하고, 문자 알림 서비스를 도입하여 기업들이 적시에 융자신청 진행단계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김용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앞으로도 국민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수요자 중심의 환경정책자금 융자사업을 운영하고, 환경산업 육성과 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