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LTE 비디오포털', 회원 1000만명 육박

최종수정 2016.01.24 09:00 기사입력 2016.01.24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LG유플러스는 모바일을 통해 다양한 동영상을 제공하는 'LTE 비디오포털'의 유·무료 회원이 1000만명에 육박했다고 24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LTE비디오포털 회원수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단편적인 콘텐츠 제공에서 벗어나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종합 미디어 플랫폼으로 도약시킨다는 계획이다. LTE비디오포털은 고객의 다양한 콘텐츠 소비 니즈를 반영해 TV, 영화뿐만 아니라 지식/생활 등 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통합 미디어플랫폼을 통해 고객이 선호하는 비디오 기반의 포털형 서비스를 제공, 변화하는 모바일 미디어시장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7월 출시한 LTE비디오포털은 기존 TV, 영화뿐만 아니라 외국어, 다큐멘터리, 인문학 특강 등 지식/생활정보 콘텐츠 5만편을 포함해 총 16만여편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HBO, 유니버셜, ABC 등 해외 유명 스튜디오의 미국 드라마, 뉴스 등도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LTE비디오포털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지난 6개월여간의 콘텐츠 사용패턴을 분석한 결과, 각종 생활정보를 담은 프리미엄 지식팩이 전 연령층에 걸쳐 골고루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별로 살펴보면, '요리/뷰티/취미/레저/헬스' 등을 담은 생활정보콘텐츠가 전 연령대 및 성별에 구분 없이 호응을 얻었다. 콘텐츠 특성상 50대 이상 여성 39%, 40대 여성 35% 등 40~50대 여성군에서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키즈콘텐츠의 경우 30대 여성이 32%로 압도적이었는데, 이는 자녀에게 콘텐츠를 보여주는 부모의 시청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바쁜 현대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듯, 1~3분 내외 짧은 영상의 콘텐츠들도 인기를 끌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