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美 vs 中, '북핵 해법' 신경전

최종수정 2016.01.23 21:17 기사입력 2016.01.23 16:13

댓글쓰기

22일 외교안보 업무보고를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사진:청와대)

22일 외교안보 업무보고를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핵 문제 해법을 둘러싸고 한국은 미국과 '공조'를, 중국과는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전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 등 외교안보부처의 신년 업무보고에서 "6자 회담을 열더라도 북한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실효성 문제가 제기될 수밖에 없다"며 "북한을 제외한 5자 회담을 시도하는 등 다양하고 창의적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5자회담 언급을 사실상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훙 대변인은 "우리는 관련 각방(각 국가들)이 9·19 공동성명의 원칙과 정신을 지키고 조속히 6자 회담을 재개하고 반도 비핵화 목표를 추진해 동북아 지역의 장기적인 안정을 도모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중간 북핵 해법에 대한 의견차가 드러난 상황에서 미국은 23일 박 대통령의 제안을 적극 지지했다.
주한 미국대사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은 박 대통령의 5자회담 요청을 지지한다"며 "우리는 다른 당사국들과의 공조가 신뢰할 수 있고 진정성 있는 협상을 통해 한반도를 비핵화하려는 우리의 계속되는 노력에서 유용한 움직임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른 당사국들은 6자회담 당사국 가운데 북한을 제외한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5자를 말한다.

이처럼 한중간 북핵 해법에 대한 시각차가 드러나면서 '대북제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중국의 '역할'을 이끌어내기가 더 힘들어질 전망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