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집트 경찰, IS 체포 작전 중 10명 사망…폭탄 설치 아파트 덮쳤다가

최종수정 2016.01.23 00:08 기사입력 2016.01.23 00:08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집트 경찰이 반정부 활동가와 반체제 인사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 작전을 벌이다 폭탄이 터져 10명 이상 사망했다.

일간 알아흐람 등 현지 언론들이 이집트 경찰이 21일(현지시간) 수도 카이로 외곽의 한 아파트를 급습할 때 폭탄이 터져 최소 1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이집트 지부는 이번 폭발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집트 내무부 등에 따르면 무장 경찰이 이날 저녁 카이로와 접해 있는 기자주(州) 하람 지역에서 테러리스트의 은신처로 추정되는 한 아파트를 급습했다. 곧이어 이 아파트에서 강력한 폭발이 일어나 경찰관 7명과 민간인 3명이 사망했다고 아흐메드 엘타마위 검사가 밝혔다. 이 폭발 여파로 또 다른 13명이 다쳤으며 이 중 2명은 중상이다.

앞서 경찰은 이슬람 극단주의 성향의 무장대원들이 이 아파트에 은신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이날 이들에 대한 체포 작전을 전개했다. 이집트 내무부 관계자는 "경찰이 아파트에 설치된 시한폭탄을 해체하려는 도중 갑자기 폭발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IS 이집트 지부는 그 다음날인 22일 트위터에 성명을 내고 "부비트랩이 설치된 집에 들어간 이단자(경찰관) 10명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또 "우리가 폭탄이 설치된 그 아파트에 그들을 유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오는 25일 이집트 시민혁명 발발 5주년을 나흘 앞두고 이집트 당국이 반정부 활동가와 반체제 인사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 작전을 벌이는 가운데 발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