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 디트로이트공장 가보니] 車모듈 37만대 생산…포드차도 러브콜

최종수정 2016.01.17 18:30 기사입력 2016.01.17 18:30

댓글쓰기

불리한 공장구조 극복 품질경영, 2022년까지 물량 확보…미 자동차 시장 살아나면서 공장 가동률 95% 넘어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공장에서 일하는 현지 직원 자동차 새시 모듈 생산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공장에서 일하는 현지 직원 자동차 새시 모듈 생산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디트로이트(미국)=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시내에서 차량으로 약 30분을 달려 도착한 현대모비스 미시건주 현지 생산 공장. 웨스트 포트 거리에 위치한 이곳은 부지 약 7만6033㎡, 공장 1만6198㎡ 규모로 자동차용 새시모듈(부품덩어리)을 생산해 납품하고 있다.

이날 현지 직원들은 생산물량을 맞추기 위해 점심시간도 아깝다는 듯 부품을 조립, 새시 모듈을 만드는데 분주했다. 조성연 생산파트 부장은 "피아트크라이슬러의 주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닷지 듀량고에 들어가는 프런트앤리어 새시모듈을 생산해 납품하고 있다"며 "미국 자동차 시장이 살아나면서 작년 같은 경우 365일 가운데 휴무기간이 23일 밖에 안될 정도로 발주량이 꾸준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 매년 생산량 늘고 가동률 95% 넘어= 현대모비스는 2005년 2월 북미 법인을 설립하고 미시건주와 오하이오주에 각각 생산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새시모듈은 차량의 하부에 조립되는 부품을 총칭하는 것이다. 조향, 제동 장치 등 동력 전달 시스템의 부품들을 모듈화 한 것을 말한다. 여러 부품들을 모듈화를 하게 되면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품질 관리가 용이하고 효율적 재고관리가 가능해 재고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생산효율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모비스 미시간 공장은 2010년 5월 모듈 양산을 시작한 이후 매년 생산량이 늘고 있다. 생산 첫해 10만5000대에 불과했던 물량은 2011년 24만6000대, 2014년 36만1000대까지 늘었다. 디트로이트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6만대다. 현재 가동률 95%를 넘어섰다.

김민철 생산관리ㆍ자재파트 과장은 "미시간 공장이 생산하는 새시 모듈이 들어가는 SUV 차종의 판매가 늘어난 데다 발주량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연간 물량 목표는 36만5000대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 불리한 공장구조, 품질경영으로 극복= 디트로이트 공장의 생산 라인은 'ㅁ' 모양이다. 원활한 물류 흐름을 위해서는 'ㅡ' 모양이 유리하지만 이 공장의 경우 인수 당시 면적이 좁아서 공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불리한 공장구조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첨단 시설들이 운영되고 있다. 생산성과 품질관리 극대화를 위해 '액슬서브라인'과 '오류방지 시스템' 등을 도입했다. 액슬서브라인은 차량 한 대 분량의 자재가 모두 들어있는 자재박스가 라인을 따라 작업자에게 전달되면 작업자들이 해당 작업에 필요한 부품을 꺼내 조립하는 방식이다. 자재박스는 무인공급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근로자에게 전달되므로 효율성이 크게 높아진다.

현대모비스 디트로이트 공장 안에는 1대에 약 27억원이나 하는 첨단 고급 설비들을 비롯해 다양한 장치들과 자재들을 통해 제품이 조립되고 있다.

현대모비스 디트로이트 공장 안에는 1대에 약 27억원이나 하는 첨단 고급 설비들을 비롯해 다양한 장치들과 자재들을 통해 제품이 조립되고 있다.


지난해 초에는 150억원 정도를 투자해 메인 컨베이어 벨트를 새로 교체했다. 2013년부터 일부 설비를 교체해왔으나 아예 라인을 교체한 것이다. 또 작업자들의 작업 능률이 올라갈 수 있도록 라인 높이도 작업자 평균 신장에 맞춰 재조정했다.

오류방지 시스템은 작업자의 실수를 최소화하기 위한 장치다. 이종부품 방지랙, 바코드시스템, 체결보증시스템을 설치하고 각 부품을 체결하는 모든 공정에 첨단 전동 공구를 사용해 체결 정확도를 높였다. 생산라인에서 근무하는 작업자들은 모두 개인 컴퓨터를 로그인해 업무를 시작하고 컴퓨터를 통해 작업 지시표, 조립 동영상, 품질 정보 등을 확인해 조립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모듈의 조립 위치 상태를 카메라로 찍어 품질을 보증하는 '비전 시스템'도 8개 공정에 적용했다. 이 시스템은 새시모듈의 각 부품이 위치별로 제대로 조립돼 있는지 전체적으로 살펴보고 문제가 있는 부품은 따로 걸러낸다.

◇ 북미 차산업 미래 예측과 신뢰로 공장 인수= 이러한 품질관리 노력 등에 힘입어 피아트크라이슬러는 현대모비스에 2022년까지 물량을 보장할 정도로 신뢰를 보이고 있다. 디트로이트 공장의 전체 직원은 460여명이다. 이 중 한국에서 파견된 주재원은 3명이다.

이 공장은 2009년 크라이슬러의 요청에 의해 인수한 곳이다. 크라이슬러 납품업체였던 아빈 메리트사가 금융위기 여파로 공장을 지어놓고도 손을 떼면서 현대모비스에 손을 내민 것. 현대모비스는 2006년부터 오하이오주에 위치한 크라이슬러 톨레도공장 부지 내에 공장을 건립하고 협력관계를 맺어오면서 생산성과 품질에 대한 신뢰를 구축해왔다.

그러나 당시 세계 최대의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가 법정관리에 들어가고 크라이슬러도 이탈리아 기업인 피아트에 팔리는 등 북미 자동차 시장의 상황이 매우 악화돼 있었다. 많은 회사들이 디트로이트를 떠나던 시기에 현대모비스만 남아 새로 디트로이트 공장을 인수하는 것은 경영악화의 위험을 감수한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박진우 현대모비스 북미 법인장이 올해 북미 자동차 시장 현황과 앞으로의 생산 영업 계획 등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박진우 현대모비스 북미 법인장이 올해 북미 자동차 시장 현황과 앞으로의 생산 영업 계획 등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 디트로이트 부활에 공장 쉴틈 없어=현대모비스는 심사숙고 끝에 크라이슬러와의 신뢰를 지켰다. 여기에는 미국 경제의 회복과 함께 자동차 산업이 부활할 것이라는 믿음도 있었다. 예상과 믿음은 적중했다.

한때 멈췄던 이 공장은 현재 쉴틈 없이 돌아간다. 미국 자동차 산업은 1년새 5% 이상 성장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450만대로 떨어졌던 미국내 빅3 자동차 회사(GMㆍ포드ㆍ피아트크라이슬러) 판매량은 950만대까지 회복했다.

박진우 법인장은 "올해에는 크라이슬러 외에 포드자동차와의 협력관계도 구축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일 계획"이라며 "포드쪽에서도 과거 미온적인 자세와 달리 최근 들어 우리가 생산하는 제품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계획에 없던 미팅까지 요청하는 등 긍정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