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넷 금융광고, 허위·과장 많아…규제 필요"

최종수정 2016.01.17 13:14 기사입력 2016.01.17 13: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인터넷 금융광고에 불법, 허위, 과장광고가 많이 발생해 금융당국의 모니터링과 규제 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노형식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의 '인터넷 금융광고 규제 개선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인터넷 광고비는 3조2278억원으로 2011년에 비해 20.1% 급증했다. 총광고비가 연평균 5.6% 증가한 것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이 중 인터넷 금융광고는 인터넷 상 불법, 허위, 과장광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돼 일반적인 인터넷 광고의 신뢰성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9월 인터넷상 불법금융 광고 1812건을 적발했다.

이 중 통장·개인정보 매매광고, 무등록 대부업체 이용광고가 7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 연구위원은 "인터넷 금융광고에서 불법, 과장 광고를 최대한 방지하고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며 금융당국의 규제 정비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인터넷 신문에서 기사 형태의 금융광고는 광고임이 명확히 드러나도록 해 잘못읽힐 가능성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P2P(개인간) 대출업체들이 페이스북에서 수익률만 전면에 내세운 광고를 게재하는 데 대해 금융당국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 연구위원은 인터넷 금융광고가 시장에서 자정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이 인터넷 금융광고의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인터넷 광고를 자율적으로 심의하는 한국온라인광고협회에 제공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