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악산·오대산서 멸종위기종 박쥐 3종 모두 확인

최종수정 2016.01.17 12:00 기사입력 2016.01.1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붉은박쥐, 토끼박쥐, 작은관코박쥐 등 멸종위기종 박쥐 3종이 월악산과 오대산에 서식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지난해 실시한 ‘자연자원조사 및 공원 자체조사’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17일 밝혔다.

월악산과 오대산 국립공원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붉은박쥐가, 월악산에서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인 작은관코박쥐와 토끼박쥐가 새롭게 발견됐다.

오대산국립공원 최초 붉은박쥐

오대산국립공원 최초 붉은박쥐

이에 따라 월악산의 경우 멸종위기종 박쥐류 3종을 포함해 큰쥐박쥐 등 13종의 박쥐류가 서식 중이다. 오대산에서는 이번에 붉은박쥐가 살고 있는 것이 처음으로 밝혀짐에 따라 기존 조사에서 발견된 Ⅱ급인 작은관코박쥐와 토끼박쥐 등 8종을 포함해 총 9종이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단 관계자는 "2014년 멸종위기종 박쥐류 3종의 서식이 확인된 소백산을 포함해 월악산, 오대산, 소백산을 잇는 백두대간 생태축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포유류 중에 박쥐류 3종이 모두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핵심보호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로 박쥐의 서식 환경이 크게 좋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붉은박쥐는 습도가 높은 동굴이나 폐광에서 동면하며, 선명한 오렌지색을 띠는 털과 날개막, 귀가 특징으로 일명 ‘황금박쥐’라고 불린다. 동면 기간은 10월부터 이듬해 4~5월까지고 5~6월에 새끼 1마리를 낳는다.

Ⅱ급인 작은관코박쥐는 코가 외부에 돌출되어 튜브모양을 한 작은 소형 박쥐로 다른 박쥐와 달리 동굴이나 폐광이 아닌 깊은 숲속의 나무껍질 속이나 낙엽 아래 등을 잠자리로 이용하는 특징이 있다. 새끼도 일 년에 6~7월쯤 한번 출산하는 등 기후변화에 민감한 종으로 알려져 있다.

같은 Ⅱ급인 토끼박쥐는 다른 부위에 비해 긴 귀가 특징이며, 긴귀박쥐로도 불린다. 몸의 털은 암갈색 또는 담갈색이다.

박쥐류는 모기 등 해충 박멸, 배설물을 이용한 비료 활용 등 다양한 이점을 지니고 있으나 산업화와 도시화 등의 서식지 파괴로 인해 개체수가 급감하고 있다.

신용석 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원장은 “오대산, 월악산, 소백산 등의 국립공원은 백두대간 생태축 연결을 위한 핵심지역이며, 붉은박쥐를 포함한 멸종위기종 박쥐류 3종 모두가 서식이 확인된 것은 백두대간과 국립공원의 생태학적 가치를 증명한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