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차리콜센터 통해 결함 정보 수집 강화

최종수정 2016.01.10 11:01 기사입력 2016.01.10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 산하 교통안전공단에서 운영하는 자동차결함신고센터의 명칭이 자동차리콜센터로 변경되고 결함 정보 수집가능이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제작결함조사에 필요한 결함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리콜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자동차결함신고센터의 명칭을 자동차소비자에게 친숙한 자동차리콜센터로 변경한다고 10일 밝혔다. 또 자동차결함의 조기 발굴을 통한 신속한 제작결함조사 착수를 위해 결함정보 수집기능을 강화한다.

전국 59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검사소에서 실시하는 자동차 정기검사 과정 중 자동차결함으로 의심되는 현상이 확인되는 경우 결함내용을 자동차리콜센터로 전송하도록 전산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결함정보 수집 채널을 다양화한다.

한국소비자원과 자동차리콜센터로 신고된 결함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보완해 자동차제작결함조사에 신속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또 결함정보 분석결과 결함이 의심되는 동일차량 소유자들(리콜알리미 서비스 신청자)에게 결함 현상이 발생하는지 여부에 대해 문자메시지(SMS)로 설문조사한다. 응답 결과에 따라 개별 연락해 추가적 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에서는 자동차의 결함신고 및 신고내역 조회가 가능하며 온라인을 통해 자동차결함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동차 등록번호만으로 내 차의 리콜대상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고 월별·연도별·제작사별 리콜현황 및 무상점검 내역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