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어촌公 "새해 첫 업무는 가뭄 현장에서"

최종수정 2016.01.04 11:28 기사입력 2016.01.04 11:28

댓글쓰기

이상무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4일 전남 나주 본사 재해대책상황실에서 간부들과 올해 가뭄현황과 용수확보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상무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4일 전남 나주 본사 재해대책상황실에서 간부들과 올해 가뭄현황과 용수확보대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영농기 농업용수 공급 대책을 점검하고 가뭄현장을 찾는 것으로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공사는 전남 나주시 본사 재해대책상황실에서 이상무 사장을 비롯한 본사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재 저수율 및 용수확보 현황, 강수부족 원인 분석과 올해 가뭄전망, 올해 용수확보대책 및 향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공사에 따르면 현재 전국 농업용저수지 평균 저수율은 61%로 평년(78%)보다 17%포인트 낮고 영농기를 앞둔 4월에는 69%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는 지난해부터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 117개소에 대해 양수저류를 실시해 4500만t의 용수를 확보했으며, 영농기 이전까지 총 354개 저수지 1억6700만t의 용수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저수지 물그릇 키우기, 주요 강·하천 수 활용사업 등 사업을 추진하고 수자원공사, 기상청 등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물 문제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상무 사장은 5일 전북 완주군 대아저수지 현장을 방문해 용수공급 전망과 가뭄대책 추진현황을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