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품사의 유혹 "새 아이언을 믿어라"

최종수정 2016.01.04 08:00 기사입력 2016.01.04 08:00

댓글쓰기

나이키 베이퍼 플라이와 젝시오 9, 코브라 킹 F6, 윌슨 스태프 FG 투어 F5(위에서부터).

나이키 베이퍼 플라이와 젝시오 9, 코브라 킹 F6, 윌슨 스태프 FG 투어 F5(위에서부터).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새 아이언을 믿어라."

골프용품 메이커들이 속속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특히 교체 주기가 상대적으로 긴 아이언 신모델을 대거 출시해 골퍼들을 유혹하고 있다. 세련된 디자인은 물론 엄청난 비거리, 뛰어난 관용성을 내세운 신무기들의 러시다. 당신의 스코어를 줄여줄 수 있는 '2016년 아이언 열전'이다.

나이키 베이퍼 플라이(Nike Vapor Fly) 아이언은 핸디캡 '12' 이상을 타깃으로 관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페이스 뒤에 14g이나 가벼워진 경량 탄소 섬유 소재를 사용해 무게중심을 낮고 깊게 설계해 안정성을 향상시킨 게 출발점이다. 발사각을 1도 높여 종전 베이퍼 스피드보다 3야드 비거리가 늘어났다는 대목도 반갑다. 1월29일 출시 예정이다. 스틸 799달러, 그라파이트 899달러다.

젝시오(XXIO) 9는 빠르고 멀리 날아가기를 원하는 골퍼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젝시오 8보다 텅스텐 헤드가 2g이나 무거워진 게 핵심이다. 하이 밸런스 포인트 샤프트를 장착해 빠른 스윙이 가능하고, 높은 탄도를 구현한다. 어드레스 시 편안함을 느낄 수 있고, 미스 샷에서 관용성이 높은 컵페이스 디자인이다. 스틸 849달러, 그라파이트 1049달러다.

스릭슨(SRIXON) Z 945는 머슬백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소프트 카본 스틸 단조 아이언으로 얇은 톱 라인과 최소화한 오프셋이 돋보인다. 경사진 솔은 러프에서 클럽이 쉽게 빠져나올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한다. 두번의 레이저 가공된 그루브가 더 정밀한 샷을 보장한다. 한정 수량으로 판매된다. 스틸이 999달러다.
코브라 킹(Cobra King) F6은 롱아이언과 미들아이언의 서로 다른 제작 공법으로 목표를 확실하게 했다. 3~5번 아이언은 중공체를 채용해 최대의 비거리와 관용성을, 6~7번 아이언은 반중공체를 사용해 컨트롤 성능을 업그레이드시켰다. 스틸 799달러, 그라파이트 899달러다.

마지막은 전통적인 디자인에 비거리와 타구감을 모두 충족시키는 윌슨 스태프(Wilson Staff) FG Tour F5다. 스틸 899달러, 그라파이트 999달러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하이브리드와 콤보 세트로 이용할 수 있는 투어 에지 엑소틱스(Tour Edge Exotics) EXi(스틸 599달러ㆍ그라파이트 699달러)를 동시에 내놓아 골퍼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