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애플, 내년 중국서 '페이' 놓고 맞붙는다

최종수정 2015.12.21 09:39 기사입력 2015.12.18 14:43

댓글쓰기

삼성페이

삼성페이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삼성과 애플이 중국에서 맞붙는다. 각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와 애플페이를 통해서다.

18일(현지시간) 관련 업계와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 와 애플은 이날 각각 중국 최대 신용카드사이자 국영기업인 유니온페이(中國銀聯·중궈인롄)와 손잡고 내년부터 삼성페이와 애플페이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유니온페이는 업무 협약을 맺고 내년 초 중국 전역에서 삼성페이 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했다.

중국 내 유니온페이 카드 이용자들은 갤럭시S6, 갤럭시노트5 등 삼성전자 스마트폰에서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 측은 "삼성페이는 유니온페이의 퀵패스(Quick Pass)를 포함한 대다수의 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POS) 단말기와 호환돼 중국 대부분의 오프라인 상점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페이

애플페이


애플페이 역시 내년 중국 상륙이 목표다. 에디 큐 애플 수석부사장은 "중국은 애플에게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사업 파트너인 유니온페이와 중국의 주요 은행 15곳의 지원으로 (중국인들도) 머지않아 편리하고 안전한 결제 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에 이어 5번째로 애플페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국가가 될 전망이다.

차이훙펑 유니온페이 부총재는 "소비자에게 유니온페이의 퀵패스는 물론 애플페이를 포함한 결제 시스템의 선택 폭을 넓히게 돼 기쁘다"고 설명했다. 유니온페이는 지난달 23일부터 스마트폰이나 카드를 터치하면 결제가 가능한 퀵패스 서비스를 선보였다.

삼성페이와 애플페이는 중국 정부와 금융 기관의 기준에 따른 테스트와 인증 절차를 마치는 대로 정식 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