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총리 “산케이 前지국장 무죄로 한일 관계 개선의 계기되길”

최종수정 2015.12.18 00:01 기사입력 2015.12.18 00:01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으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 일본 산케이 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무죄를 선고받은데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를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 전 지국장이 17일 무죄 판결을 받은 것이 한일 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표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판결 직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무죄 판결이 나온 것을 평가한다”며 “일한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일한 관계의 관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이것이 일한 관계를 추진하는 가운데 좋은 영향을 끼칠 것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서는 협의를 가속하기로 한일 양국 정상의 합의에 따라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