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체육회, 내년 예산 2744억원…37.9% 증가

최종수정 2015.12.04 14:55 기사입력 2015.12.04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대한체육회의 2016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37.9% 증가한 2744억원으로 확정됐다.

대한체육회는 예산안이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1990억원)보다 37.9%(754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충북 진천 국가대표 종합훈련장 건립 2단계 사업 예산이 1154억원 편성됐다. 진천선수촌은 오는 2017년 완공이 목표다.
내년 8월 열리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지원에는 올해 134억원보다 65억원 많은 199억원이 추가 배정됐다. 현재 1인당 하루 3만5000원인 국가대표 식사비용은 3만8000원으로 늘었다.

대한체육회는 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의 전세기 이용에 필요한 16억원을 포함, 올림픽 파견에만 40억원을 지원한다. 또 올림픽 기간 현지에 급식지원센터를 개설하기 위해 5억원을 책정했다. 이 외에도 올림픽 직전 현지 적응을 위한 사전 훈련캠프 운영에 12억원이 반영되는 등 올림픽 지원 예산이 올해보다 약 19억원 늘었다.

국가대표 후보선수들의 체재비는 올해 하루 73달러(약 8만4000원)에서 내년 118달러(약 13만6000원)로 크게 증가했다. 청소년대표의 합숙 훈련 기간 1인당 하루 숙박비는 올해 2만2000원에서 내년 3만1000원, 식비는 2만3000원에서 2만8000원으로 늘었다. 이밖에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초·중학생의 하루 숙박비를 2만원에서 4만원으로 증액하기 위해 11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태릉선수촌의 낡은 시설을 보강하기 위한 예산도 올해 29억5000만원보다 86.9% 증가한 55억5000만원을 편성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