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등학교서 상습구타에 성적 가혹행위, 운동부 후배 옷 벗기고 그곳에…

최종수정 2015.09.23 08:09 기사입력 2015.09.23 07:44

댓글쓰기

사진=MBC 영상 캡처

사진=MBC 영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구의 한 고등학교서 운동부 선배가 후배를 상습적으로 구타하고 성적 가혹행위까지 했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전교생 대부분이 기숙사 생활을 하는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운동부 선배들이 후배들에 부당한 지시와 강요, 거기에 이어지는 상습 폭행과 성적 가혹행위까지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쪽 귀를 맞아 달팽이관과 신경을 다쳐 아직 청력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학생도 있고, 게임에서 진 후배의 옷을 벗기고 신체 특정 부위에 파스를 바르거나 잡아당기는 등의 행위를 했다는 피해 학생의 진술이 있었다.

이에 학교 측은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 3학년 2명을 퇴학시키고 또 다른 가해학생 5명에 대해선 기숙사 퇴사와 봉사 활동 등의 징계를 내렸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학교 측의 조사와 조치가 미흡하다며 가해학생들을 고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