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 메리츠證 출범…시총 2.5조·업계 5위권 도약

최종수정 2015.06.01 09:06 기사입력 2015.06.01 09: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메리츠종금증권 (대표 최희문)은 1일 아이엠투자증권과의 합병으로 자기자본 1조원대 대형사로 새출발한다고 밝혔다.

이달중 합병 신주가 발행되면 시가총액은 2.5조원 수준으로 시가총액 기준 업계 5위권 증권사로 도약한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해 하반기 아이엠투자증권 인수 이후 통합 시너지 확보를 위해 준비해 온 만큼 조만간 업계 최상위권 증권사로 올라서겠다는 복안이다.

기존 강점인 기업여신, 부동산금융, NPL부문에 아이엠투자증권의 트레이딩부문 등을 융합해 경쟁력을 배가시킨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번 합병은 지난 2013년 12월 금융당국에서 발표한 증권사 인수합병(M&A) 활성화 방안에 따른 중형증권사간 최초의 M&A 모범사례로, 향후 중소형증권사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츠종금증권 1분기 연결기준 총자산은 12조 9215억, 자기자본은 1조 564억원이며, 이 기간 영업이익 888억원, 순이익 673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