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고리 3호기 가스누출 지점 질소밸브"

최종수정 2014.12.27 23:03 기사입력 2014.12.27 22: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신고리 3호기 건설현장의 가스는 질소 밸브에서 누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가스안전공사 등은 이날 오후 사고 현장에서 2시간 40분가량 합동감식을 벌였다.
합동감식팀은 신고리 3호기 보조건물 밸브룸(30㎡) 안에서 질소가 이동하는 배관을 가동해 확인한 결과 밸브 부위에서 미세하게 가스가 새는 것을 발견했다. 다만 현장감식에서는 밸브에 균열이 생긴 것인지, 밸브 이음새 부분이 벌어진 것인지, 밸브 시공 자체가 잘못된 것인지 등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번 사고로 사망한 건설 협력업체 직원 등 3명은 사고 당시 일상적인 현장 순찰을 위해 밸브룸으로 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질소 밸브를 수거해 정밀감식을 벌일 계획이다.

지난 26일 오후 4시30분께 신고리 3호기 건설현장 보조건물 밸브룸에서 질소 가스가 누출돼 협력업체인 대길건설 안전관리 직원 손모(41)와 김모(35)씨, 안전관리 용역업체 직원 홍모(50)씨 등 3명이 질식해 숨졌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이 사고와 관련해 현재 공사 중인 신고리원전 3·4호기에 대한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아울러 사고가 난 보조건물뿐 아니라 전 공정에 대해서도 긴급 안전진단을 하도록 명령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