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효리 '티볼리' 언급에 쌍용車 노조도 감동 화답 "눈을 의심했다…"

최종수정 2014.12.24 08:16 기사입력 2014.12.24 08:16

댓글쓰기

이효리 티볼리 공약[사진=이효리 트위터 캡처]

이효리 티볼리 공약[사진=이효리 트위터 캡처]


이효리 '티볼리' 언급에 쌍용車 노조도 감동 화답 "눈을 의심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이효리가 쌍용자동차 '티볼리'를 SNS에서 언급한 가운데 쌍용차 해고노동자가 감동으로 화답했다.
지난 18일 이효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쌍용에서 내년에 출시되는 신차 티볼리가 많이 팔려서 함께 일하던 직원들을 해고할 수밖에 없었던 회사가 안정되고, 해고됐던 분들도 다시 복직되면 정말 좋겠다"며 "그렇게만 된다면 티볼리 앞에서 비키니 입고 춤이라도 추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을 접한 농성 중인 쌍용차 해고노동자 이창극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정책기획실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밥을 먹고 하늘을 보고 SNS를 봤다. 눈을 의심했다. 이효리 씨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창극 실장은 김정욱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사무국장과 함께 지난 13일부터 쌍용차 평택공장 굴뚝에 올라 고공 농성을 벌이고 있다.
티볼리 이효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티볼리 이효리, 진심은 통했네" "티볼리 이효리, 훈훈하네" "티볼리 이효리, 노조도 깜짝 놀랐겠다" "티볼리 이효리, 멋진 대세녀 이효리!"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