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니, ‘인터뷰 ’ 성탄절 상영키로…비판여론에 굴복

최종수정 2014.12.24 06:44 기사입력 2014.12.24 0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 소재로 다룬 코미디 영화 '인터뷰'를 미국내 일부 영화관이 개봉하는 것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소니 픽처스의 마이클 린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해킹 위협에도 불구하고 성탄절에 일부 영화관에서 이 영화가 상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린튼 CEO는 “우리는 영화 인터뷰의 배포를 결코 포기하지 않았고, 우리의 영화가 성탄절에 일부 극장에서라도 상영되는 것에 흥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소니는 이 영화를 더 많은 대중이 접할 수 있도록 더 많은 플랫폼과 상영관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니는 앞으로 인터뷰 상영관을 더 확보하는 한편 비디오 대여 등의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 주 오스틴의 알라모 드래프트하우스 극장과 조지아 주 애틀란타의 더 플라자 극장등이 인터뷰를 상영할 계획을 밝힌 상태다.
앞서 소니는 '인터뷰' 공개를 앞두고 대규모 해킹 사건과 테러 협박이 계속되자 성탄절 극장 개봉 계획을 전면 취소한 바 있다.

이에대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물론 할리우드를 중심으로 한 영화계및 정치권 등은 "북한의 테러 위협에 굴복한 것은 잘못된 행위"라며 강력히 비판해왔다.

한편 지난 19일 미국 연방수사국(FBI)는 이번 소니 해킹 사건은 북한 당국의 소행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