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등학생 10명 중 6명은 스마트폰 보유…동영상 이용시간 14배↑

최종수정 2014.12.23 16:23 기사입력 2014.12.23 10:39

댓글쓰기

(자료-KISDI)

(자료-KISDI)


LTE 스마트폰 보유자 2012년 11.5%서 2014년 55.9% 껑충
4∼6학년 초등학생 스마트폰 보유 '10명 중 6명꼴'
중고생 휴대폰 보유율 90% 넘어 '일상생활 필수매체'
VOD 이용시간 'TV 91.8%' 역할·영향력 여전히 커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보유자가 급증하면서 초등학생 10명 중 6명은 스마트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 감상 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이용시간도 2011년보다 14배나 증가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원장 김도환)이 23일 발간한 '2011∼2014년 미디어보유와 이용행태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보유하고 있는 미디어기기 전반의 스마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TV, 스마트폰의 보유율이 2011년 이후로 급증하고 있는 추세를 보였으며 특히 2012년 11.5%에 불과했던 LTE 스마트폰 보유자는 2014년 LTE-A를 포함해 55.9%로 급증했고 어린이 및 청소년의 휴대폰ㆍ스마트폰 보유율은 2011년부터 연도별 각각 19.2%, 59.0%, 82.9%, 89.8%를 차지해 2012년부터 전체 인구의 스마트폰 보유율을 상회했다.

또한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의 경우 10명 중 6명꼴로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고 중고등학생의 휴대폰 보유율이 90%를 넘었다. 신지형 KISDI 정보사회분석실 ICT통계분석센터 부연구위원은 "스마트폰이 일상생활에 있어 필수적인 매체로 자리 잡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스마트폰의 보유율 증가에 따라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 감상 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이용시간의 비율은 2011년 2.3%에서 2014년 31.9%로 약 14배 정도 증가한 반면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 이용 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기로 꼽혔던 데스크톱 PC와 가정용 TV의 비중은 급감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주문형비디오(VOD) 이용 기기로는 TV가 전체 미디어 기기 이용시간의 91.8%를 차지했다. 유료방송서비스 가입가구의 비율이 상당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다양한 장르와 콘텐츠의 VOD 서비스의 보급을 감안하면 TV의 역할과 영향력은 여전히 크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기기 이용행태는 통화와 문자메시지 중심에서 채팅·메신저, 정보 콘텐츠·게임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패턴이 점차 뚜렷해지며 다기능매체(Multi-functional media device)로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성별과 연령층에 따라 다양한 양상을 보였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은 1순위 기준으로 2011년부터 커뮤니케이션 관련 앱이 지속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의 경우 남성보다 여성의 이용이 많은 것으로 보여 지는 반면 뉴스와 게임의 경우는 반대로 나타났다. 앱의 종류별 이용 격차는 남성이 여성보다 적게 나타났다. 또한 커뮤니케이션과 뉴스 앱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다음으로 남성의 경우는 게임, 여성의 경우는 엔터테인먼트를 꼽아 차이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만18세 이하의 경우 게임을 전반적으로 많이 이용하다가 18세 이상부터 64세까지는 커뮤니케이션을 주로 이용하고, 65세 이상 사용자의 경우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이 '뉴스'나 '생활정보'라고 답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은 연령층별 이용자의 특성을 반영하는 것으로 알 수 있다.

한편 이 보고서는 신지형 부연구위원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실시한 한국미디어패널조사 결과를 토대로 최근 4년간 미디어보유와 이용행태 변화와 추이를 파악한 것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