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 다가오는데 유아동 선물 트렌드는?

최종수정 2014.12.20 09:27 기사입력 2014.12.20 09: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크리스마스가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자녀들 선물을 준비하는 부모들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CJ오쇼핑이 운영하는 온라인 채널 CJ몰(www.CJmall.com)과 소셜커머스 CJ오클락(www.oclock.co.kr)에 따르면, 유아동 선물 제품군 주문량이 12월 2주차부터 급증, 평소보다 2~3배 가량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크리스마스 이틀 전까지 주문량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돼 이른바 '크리스마스 특수'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또봇, 겨울왕국 등의 캐릭터 제품과 인기 육아 예능 프로그램 속 히트상품이 크리스마스 선물 최대 트렌드로 떠올랐다. 유아동 크리스마스 선물 군의 치열한 2파전 양상을 살펴보자.

◆아이들이 열광하는 캐릭터 아이템= 뽀로로, 또봇 등 인기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 열풍이 이어지면서 크리스마스 선물 판도를 바꿔놓았다. 아이 선물 강자로 손꼽혔던 블록 등의 제품 대신 캐릭터를 로봇으로 구현한 작동 완구류가 전년 대비 40% 매출이 증가하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

특히 CJ오클락에서 최대 38% 할인가에 판매 중인 '또봇 & 바이클론즈 모음전' 딜은 2300개 이상 판매고를 올리고 있고 그 중에서도 '또봇 델타트론'은 판매 시작 3시간 만에 매진될 정도로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다.
여자 아이 선물로는 여전히 디즈니 겨울왕국 시리즈가 강세다. CJ몰에서는 '토이트론 퓨처북 겨울왕국 로봇 세트'를 7만9800원에 선보이고 있다. 퓨처북은 간단한 조작으로 다양한 게임과 놀이 활동이 가능한 교육용 완구로 원작 이야기를 담은 리딩북과 플레이북 두 권으로 구성돼 있다. 겨울왕국의 이야기와 캐릭터를 통해 아이가 재미있게 한글, 영어 모두 쉽게 익힐 수 있다.

◆부모 취향에는 'TV속 히트아이템'= 올 한해 육아예능이 유행하면서 'OOO 유모차' 'OOO 인형' 등 TV 프로그램에서 등장한 소품도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TV속 히트 아이템으로 트렌디한 센스를 뽐내고 내 아이도 스타베이비와 같이 키우고 싶은 부모들의 마음이 반영된 현상으로 분석해 볼 수 있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특히 KBS2 육아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등장한 아이템들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휘재 쌍둥이들이 애용하는 크림하우스 매트제품은 11월 체험단 행사 진행 시 반나절만에 매진됐고 아이와 부모가 함께 탈 수 있는 '패밀리 전동차 디트로네'는 일명 송일국 전동차로 불리면서 부모들의 워너비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디트로네 전동차는 지난 10월 CJ몰에서 온라인 단독 런칭한 이래로 200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매월 30% 이상 매출 상승을 기록하는 중이다.

여자 아이 선물로는 추성훈의 딸 추사랑 아이템이 단연 인기다. 추사랑 집에 비치돼 있는 '꿈비 인디언 텐트(5만7000원부터)'는 방송 노출 직후 입소문을 타며 20%가량 매출이 급상승한 대표 인기상품이며 TvN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청춘'에 등장해 화제가 된 '코센 에로메스 라마 인형'도 아기자기한 소품을 좋아하는 여아 선물로 반응이 좋다. 라마 인형 크리스마스 한정판은 CJ몰 단독으로 6만90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유아동뿐 아니라 다양한 연령대 이색 크리스마스 선물로도 안성맞춤이다.

CJ오쇼핑 관계자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늦지 않게 받아 보려면 다음주 월요일까지 신속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