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전준위, 전대 룰 확정…대의원·권리당원 75%, 일반여론조사 25% 반영

최종수정 2014.12.18 11:01 기사입력 2014.12.18 11:01

댓글쓰기

-대의원:권리당원:일반당원·국민 비율 4.5:3:2.5 반영키로 의결
-"당 대표, 정무직 당직자 임명시 최고위 의결해야"
-'분실' 시민명부, 일반여론조사 반영에서 제외키로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18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최대 쟁점이었던 선거인단 구성 비율을 대의원 45%, 권리당원 30%, 일반당원·국민 25%(일반당원 10%+국민 15%)로 확정했다. 이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에 각각 동일하게 적용된다.

野전준위, 전대 룰 확정…대의원·권리당원 75%, 일반여론조사 25% 반영
윤관석 새정치연합 사무부총장(사진)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아울러 "당 대표와 최고위의 권한과 관련, 당 대표의 사무총장·전략홍보본부장·정책위의장 임명 시 최고위에서 의결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사무부총장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분과위원회에서 논의해 합의안을 가져왔고, 이를 전체회의에서 표결 없이 추인·의결했다"며 "서로 조금씩 양보해 중재안으로 합의된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거리였던 경선참여선거인단 명부는 이미 분실된 상태인 데다 유효기간이 지나 사용하기 어려웠다는 점을 고려해 여론조사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 윤 사무부총장은 "관리에 대한 책임은 당에서 별도로 조사하고, 이번 전대에 반영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 대표 후보자를 대상으로 예비경선에서 '3인 컷오프'하는 데 대한 일각의 반발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번에 의결한 사항"이라며 "그에 대한 재논의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날 전준위가 의결한 전대 룰은 19일 최고위 보고를 거쳐 당무위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