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병호 "정윤회 문건 檢 수사, 사실 왜곡·조작…특검 불가피"

최종수정 2014.12.18 08:50 기사입력 2014.12.18 08:50

댓글쓰기

-"검찰, '靑 가이드라인' 짜맞추기식 수사 결과 내놓을 것"
-"靑, 비정상…박근혜 대통령 불통 때문"
-"새누리당, 운영위 소집 비협조적…의혹 증폭시켜"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병호 새정치민주연합 전략홍보본부장(사진)은 18일 일명 '정윤회 문건 유출'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검찰이 그에 철저히 짜맞추기식 수사를 해 사실이 왜곡·조작됐다고 판단한다"며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했다.

문 홍보본부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프로그램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가의 중추기관인 청와대에서 권력 투쟁이 나왔는데도 결국 쥐꼬리만한 결론이 나왔기에 이 부분은 특검을 다시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권력 투쟁을 벌이다가 문건이 유출되고 서로 비방하는 등 기본적으로 청와대 자체가 비정상적"이라며 "이는 근본적으로 박 대통령의 불통에서 온다"고 꼬집었다. 그는 "공식 기구나 수석비서관도 박 대통령과 대면하지 못하고 결국 대통령을 대변할 수 있는 '3인방'이 모든 권력을 쥐고 있기 때문에 비선이 활개 칠 수밖에 없고 공식적인 조직들이 완전히 제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명 '십상시 비밀회동' 등에 대해 사실관계가 없다는 식으로 검찰 수사가 기우는 데 대해서도 "전부 청와대 입장만 두둔하고 있고, 박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에 충실한 것"이라며 "전부 (사건을) 덮는 쪽으로 가고 있기에 검찰 수사의 한계는 명백하다"고 일갈했다. 이어 "애당초 이 사건은 특검이 해야 한다"며 "권력층의 비위 문제나 대통령의 최측근, 가족 등이 사건에 관련됐을 때는 검찰에서 수사를 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홍보본부장은 특히 "박관천 경정의 배후는 누구인지, 왜 그런 허위 문건을 작성하고 상부에 보고했는지에 대한 부분이 해명이 안 되고 있다"며 "박지만 EG 회장의 진술도 친누나인 박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은폐하고 있는 것이 상당히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문 홍보본부장은 새누리당을 향해서도 "왜 운영위원회를 열지 않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김기춘 비서실장이나 '문고리 3인방'이 이 사건의 핵심인데 그들에 대해 국회에서 조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지 않는 것을 보면 여당이나 청와대가 무언가를 숨기고 싶은 게 있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국가의 중추기관인 청와대에서 비정상적인 문제가 발생했으면 당연히 감독기관인 운영위를 소집해 국회에서 논의해야지, 왜 이를 은폐하고 운영위를 열지 않는 등 의혹만 증폭시키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새정치연합은) 운영위 소집이 안 되면 당장 의사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법안 처리도 중요하지만 국가의 중추기관을 정상화시키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을 져서 국정의 일대 쇄신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