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달의민족, 올해 순 방문자수 80% 증가

최종수정 2014.12.18 09:55 기사입력 2014.12.18 09:55

댓글쓰기

<자료제공:닐슨코리안클릭>

<자료제공:닐슨코리안클릭>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우아한형제들이 서비스하는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PC-모바일 통합 순 방문자 수가 올 한 해 동안 80% 이상 증가했다.

18일 인터넷 마켓 리서치 업체 닐슨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의 11월 PC-모바일 통합 순 방문자 수(UV)는 267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 147만 명을 기록한 것에 비해 80% 오른 수치다.

배달의민족은 올 한 해 동안 배달앱 시장의 성장을 이끌며 배달 산업을 변화시키고 있다. 영화배우 류승룡을 모델로 기용한 광고는 등장과 동시에 화제를 모으며 대중들에게 배달앱을 각인시켰다. 통신사 제휴 할인, 카카오페이 도입, 통합 포인트 적립 기능 등을 통해 모바일 주문의 편리함을 높였고, 최근 화제가 된 ‘'블랙 후라이드데이’' 같은 이벤트로 많은 사용자를 불러 모았다.

뿐만 아니라 가맹업주들을 대상으로 '2014 대한민국 배달대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컨설팅 프로그램 '꽃보다 매출'을 운영하는 등 자영업자와 상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광고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수수료를 낮추고 단말기도 무상으로 제공 중이다.
현재 배달의민족의 누적 다운로드는 1500만건을 넘었다. 14만개의 업소가 등록돼 있으며, 월 주문수는 430만건에 달한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이용자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만큼 배달앱의 성장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도 배달의민족을 쓰는 이용자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는 한편 사장님께는 적은 광고비로 높은 광고 효과를 증명해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