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불법 성기능식품 판매 해외사이트 적발

최종수정 2014.12.17 09:58 기사입력 2014.12.17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국내외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성기능 개선 효과를 광고해 판매한 8개 제품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식약처는 10월27일부터 지난 15일까지 국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제품 29개를 수거해 검사했다. 그 결과 이들 8개 제품에서 타다나필과 실데나필 등 식품에서 사용할 수 없는 약품성분이 검출됐다.

이들 제품은 모두 해외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제품으로 정식으로 수입된 식품과 달리 수입 업체명과 원재료명, 유통기한 등의 한글표시 사항이 없었다.

특히 '라포빔(RAPPORTVIM)'과 '락하드(ROCK HARD)'라는 이름의 제품에는 실데나필이 각각 570mg/g과 826mg/g 검출됐고, '맨파워 365(MAN POWER 365)'와 ‘파극천’은 타다라필이 각각 25.2mg/g, 24.5mg/g 나왔다.

실데나필과 타다나필은 발기부전 치료제로 사용되는 원료로, 심혈관계 질환자가 섭취할 경우 심근경색이나 심장마비 등 부작용을 발생할 수 있다.
식약처는 관세청에 이들 제품에 대한 통관금지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는 접속 차단을 요청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즉시 섭취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해외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구입한 식품은 정식 수입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아 위해 물질이 함유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구매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