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가스밸브 원격제어하는 'U+가스락' 서비스 출시

최종수정 2014.12.15 09:00 기사입력 2014.12.15 09:00

댓글쓰기


외출해서도 스마트폰 앱 통해 집안의 밸브상태를 확인하고 잠글 수 있어
가스밸브 주변 온도가 높아지면 문자 발송하고 자동잠금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LG유플러스가 언제 어디서나 쉽게 집 안의 가스밸브를 상태를 확인하고 잠글 수 있는 사물인터넷 기반 안심 서비스 ‘U+가스락’을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스마트 가스타이머의 경우 원격 확인 및 제어가 어려웠고, 고객이 구매 후 직접 설치 하거나 외부 가스 전문 업체 설치에 의존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기존 제품의 취약점을 보완해 원격으로 가스밸브를 제어할 수 있고 자사 서비스센터를 통한 방문설치 및 에프터서비스가 가능한 U+가스락을 출시하게 됐다.

U+가스락은 무선 통신 솔루션(Z-wave)으로 연결돼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가스밸브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기반 홈서비스다. 원격확인 및 잠금, 위험온도 알림 및 자동잠금, 타이머 설정, 우리집·부모님 집 제어 등 온 가족이 안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U+가스락에 도입된 무선 통신 솔루션은 집안의 각종 전자 기기 및 배터리를 사용하는 각종 센서 장치 등에 적합하다. 또 '씬 모드(Scene Mode)'를 제공해 서비스 이용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기기들 간의 연동 시나리오를 직접 구현해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
U+가스락의 가장 큰 특징은 스마트폰으로 집 안의 밸브상태를 원격으로 확인하고, 밸브가 열려있을 경우 애플리케이션 내 밸브잠금 터치로 쉽게 밸브를 잠글 수 있는 홈 사물인터넷(IoT) 기반 제어 시스템을 갖춘 점이다.

또 가스밸브 주변온도가 높아지면 문자메시지로 알림이 발송되는 화재감지 알림 기능으로 집안 내 혹시 모를 화재에 대한 예방이 가능하다. 가스밸브 주변이 50℃와55℃에 도달하면 경보음과 함께 문자 발송되고, 65℃인 경우에는 경고 알림과 자동으로 밸브를 차단하는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타이머 설정 기능으로 외출 전 화재 걱정 없이 안심하고 외출할 수 있다. 타이머는 최소 2분에서 최대 10시간까지 가능하며, 누구나 쉽게 디지털 타이머로 정확한 사용시간 설정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하나의 앱에 가스락 4대까지 등록할 수 있어 우리집은 물론 가족·친지의 가스밸브 역시 제어할 수 있다. 또 플리케이션 내 가족구성원 초대 기능으로 관리자 포함 총 10명까지 추가할 수 있어 온 가족이 가스밸브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서비스 가입 시 제공되는 가스락 단말기를 포함해 월 1000원(3년약정 기준, 단말가격·부가세별도)이며, 기존 LG유플러스 인터넷 가입자는 기가급 인터넷 속도를 제공하는 홈기가와이파이를 월 2000원 추가해 이용 가능하다.

U+가스락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모바일 및 인터넷 통신사에 관계 없이 가입할 수 있으며, 최근 10년 이내 생산된 가스밸브라면 대부분 설치 가능하다. 가까운 LG유플러스 매장 또는 고객센터(101)를 통해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다.

류창수 LG유플러스 홈솔루션사업담당은 "U+가스락은 가정 화재 예방의 기본인 가스밸브를 LG유플러스의 홈기가와이파이를 이용해 최초로 원격 제어할 수 있도록 만든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LG유플러스가 사물인터넷 시대에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선도하며 진정한 고객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