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15일 대한항공 사무장 다시 불러 조사"

최종수정 2014.12.14 17:07 기사입력 2014.12.14 17:07

댓글쓰기

국토부 "15일 대한항공 사무장 다시 불러 조사"

"국토부 조사단 중 2명 대한항공 출신 맞지만 공정성 문제 없어"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땅콩 리턴' 사건과 관련해 15일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을 다시 불러 추가 보강조사를 벌이겠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박 사무장이 지난 주 최초 조사때 폭언이나 고성이 없었고 비행기에서도 스스로 내렸다고 진술했다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와 달리 언급한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필요한 경우 해당 항공기에 타고 있었던 기장과 승무원 등에 대해서도 보강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조사단 구성에 대한항공 출신이 포함돼 있다는 지적에 대해 국토부 조사단 총 6명 중 2명은 대한항공 출신 항공안전감독관이고, 4명은 일반직공무원으로 항공사 출신이 아니라고 밝혔다.
대한항공 출신 2명 중 객실감독관은 2002년 대한항공에서 퇴사했고 운항감독관은 2011년 퇴사해 각각 같은 해 전문직공무원으로 임용됐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서 항공안전감독관은 램프리턴의 적정성, 관제탑과의 교신내용 등 전문 기술적인 부분만 담당하고 있고, 기내의 소란 여부 등은 일반직공무원이 조사를 담당하고 있어 객관성이나 공정성에 대한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